top
bottom
SITE 내 검색  [옵션]
 자유게시판
 사이트이슈
 전립선염 치료기
 전립선비대증 치료기
 전립선염 완치기
 전립선 Q/A
 전립선과 남성
 전립선 뉴스
 전립선 리포트
 전립선 자가진단
 전립선치료 가이드라인
 전립선치료 대체의학
 운영자료보관실
전립선 전문사이트
 직거래장터
하라체어
굿헬스kr


 항생제 임균의 내성 ( 2010-07-30 20:09:40 , Hit : 18012
 카페지기
 

임균의 항생제 내성

  

전립성 리포트 24번에 있는 2004년 세균성 전립선 및 성병 원인균 검사결과를 보면 클라미디아에 이어 고노레아가 2위의 원인균으로 되어 있는데, 이에 대한 항생제 내성이 심각한 것으로 알려져 있고, 따라서 항생제를 쓸 때 이러한 내성을 고려하여 투약을 하여야 효과를 볼 수 있다.

미국의 경우 캘리포니아와 같이 아시아에 인접한 곳 또는 유럽의 몇몇 나라에서는 이미 수년전부터 이러한 항생제 내성이 문제가 되고 있기 때문에, 내원하는 성병환자에게 일차적으로 처방하는 항생제 중에서 ciprofloxacin의 사용을 권하지 않고 있으며, 임균과 클라미디아의 복합감염을 가정하여 투약을 권고하고 있다. 따라서 성병을 원인으로 한 전립선염의 경우 현재까지 어떠한 약을 사용하였는지를 고려하여야 하며, 앞으로 무슨 약을 사용하여야 할 것인지를 심각하게 고민하여야 할 필요가 있다.

  

참고로 1999-2003년 사이에 타이완의 3개 병원에서 치료한 55명의 환자로부터 추출된 임질균의 항생제 내성은 다음과 같다.

  

항생제          MIC50            MIC90                  치유가능인수(%)               내성발생수(%)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Penicillin          2                   32                          2 (4)                                43 (78)

Cefuroxime       0.03             0.06                        54 (98)                                -

Cefixime            1                  2                          35 (64)                                5 (9)

Cefpodoxime    0.12              0.25                       54 (98)                                -

Ceftriaxone      0.03               0.06                      55 (100)                               -

Ceftazidime      0.25              0.5                         51 (93)                                -

Cefepime         0.12              0.25                        53 (96)                                -

Aztreonam        1                 2                              -                                      -

Azithromycin     1                 2                              -                                      -

Clarithromycin   1                 2                              -                                      -

Tetracycline      4             128                              0 (0)                                53 (96)

Tigecycline      0.5              0.5                            -                                       -

Ciprofloxacin     8              16                             7 (13)                                43 (78)

Levofloxacin      8              16                              -                                        -

Moxifloxacin      2               4                               -                                        -

Trovafloxacin     1               2                             14 (25)                                  -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여기서 MIC50 은 주어진 시간에 50% 균이 죽는 항생제의 농도를 말하며 단위는 ug/mL 로, 약을 투여 했을 때 혈액속의 농도는 www.rxlist.com 또는 드러그인포를 찾아 보면 된다.

원문은 Hsueh 등의 Clinical Infectious Diseases 2005; 40: 188-192 이다.


IP Address : 116.36.115.14 

탐구중 (2010-08-22 20:29:05)  
임균에 의한 요도염에 걸렸다고 가정하였을 경우 빨리 치료를 해야지, 그렇지 못하여 임균이 전립선으로 침투한다면 큰 일이군요. 전립선 내로 침투가 잘 되는 약은 cipro나 levo와 같은 퀴놀론계 약인데, 임균이 내성을 갖는다고 하니, 약을 쓰는 동안은 증상의 호전이 있겠지만 약을 끊으면 다시 재발이 되겠군요......
임균 뿐만 아니라 다른 병원균도 내성이 있는 경우 마찬가지이겠네요......

그러면, 전립선에 침투한 병원균의 치료방법으로 현재까지 알려진 방법으로는, 1) 요도주입술, 2) 전립선내로 항생제 직접 주사, 3) 입으로 복용가능한 약이나 주사약을 사용할 경우는 특효약을 사용하여 전립선내 농도가 충분히 높아지도록 투약량을 높이는 방법 (처방을 잘 해주나?) 등이 전부인 것 같은데, 혹시 다른 방법들도 있는지 모르겠네요...




  논점이 될 만한 글들을 모아둔 곳입니다. 자유롭게 여러분의 의견을 추가해 주세요. [3]  카페지기  2004/09/17 9476
  항생제 임균의 내성 [1]  카페지기 2010/07/30 18012
21   하늘 높은 줄 모르는 전립선염 치료 한약 값 - 대책은 없는가? [12]  카페지기 2007/07/28 30528
20   증상에 맞는 항생제 [20]  jiuni 2006/02/02 31118
19   항생제 내성에 대해서 [21]   2005/12/07 29912
18   전립선염은 완치가 가능한가? [2]  카페지기 2005/08/02 34070
17     [re] 그렇다면 왜 카페에는 부정적 견해들이 더 많은가?  카페지기 2005/08/02 21210
16   전립선의 질병저항력과 면역력 증진을 통한 전립선 건강증진 또는 건강유지를 위한 방법에 대해 논해 볼까요? [2]  카페지기 2004/11/16 12477
15   만성 전립선염의 원인, 과연 무엇인가? [7]  카페지기 2004/10/23 15378
14   만성전립선염 치료, 양방인가? 한방인가? [3]  카페지기 2004/10/16 12460
13   만성비세균성전립선염 환자 치료에서 항생제 장기투여의 문제점은? [6]  카페지기 2004/09/26 14157
12     [re] 항생제 장기 투여와 인체 면역능력의 약화? [1]  카페지기 2004/11/16 12064
11   온열치료기의 효과와 한계는? [6]  카페지기 2004/09/26 16822
10   PCR 검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4]  카페지기 2004/09/18 13911
9     [re] 펀글 - PCR 검사의 유용성에 대한 반대의견 [1]  카페지기 2004/10/25 12726
8     [re] PCR 검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2]  카페지기 2004/10/04 14235
7   전립선염 기존 치료의 문제점들 [1]  카페지기 2004/09/17 12063
6   전립선통? [4]  카페지기 2004/09/17 13654
5   만성전립선염 환자는 정말 여성에게 염증을 전염시키지 않는가? [3]  카페지기 2004/09/17 13816
4     [re] 전립선염은 여성에게 원인균을 전염시키는가? - 전립선염의 성교전파성 논란 [3]  카페지기 2004/11/16 15881

1 [2]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ROBIN
 
필통한의원
백두한의원
 
Page View
오늘 16264 통계
전체 40964197